블로그 이미지
내가 가진 IT 노리개 ^^ 커핀역시맥심

최근에 받은 트랙백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92)
아/티/이/야/기 (159)
야/구/이/야/기 (20)
서/버/이/야/기 (14)
영/화/이/야/기 (15)
음/악/이/야/기 (32)
혼/자/이/야/기 (52)
프/리/젠/테/이/션 (0)
Total540,037
Today70
Yesterday84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통산 성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11 과연 김동주가 김태균보다 평균성적이 못할까 ?



이글은 제가 클리앙 모공에 쓴글
http://clien.career.co.kr/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9563942
의 댓글중 주우님이란분이 쓴글에서부터 시작합니다.

----------------------------------------------------------------------------------------------
최소한 김태균이 평균기록은 김동주, 이대호보다 훨씬 윗줄이고,
누적으로는 김동주가 같은 나이때의 김태균보다 못합니다.
그리고 오해하시는 것 같은데, 이승엽이 김동주보다 훨씬 윗줄의 타자입니다.
자기가 사번보다 삼번이 편하다고 하면 감독은 일단 고려해봐야 하는거죠.
실제로는 이승엽이 사번도 많이 쳤고, 그럴때면 김동주는 오번 쳤지요.
----------------------------------------------------------------------------------------------
최소한 김태균이 평균기록은 김동주, 이대호보다 훨씬 윗줄이고,
누적으로는 김동주가 같은 나이때의 김태균보다 못합니다.
정말일까? 제가 잘못 알고있는건지 싶어 누적성적을 몇시간에 걸쳐 정리하였습니다.
선수의 누적성적은 위키백과를 토대로 KBO DB,네이버DB와 검토하며
정리하였습니다. 출루,장타OPS 율은 엑셀로 직접 계산하여 확인하였습니다.
(참고로 김동주 출루율 장타율 위키백과 틀렸더군요 ㅡㅡ 10,11시즌 업뎃두 않해놓고 ㅡㅡ;)

요즘은 너두 나두 OPS로 따지니 저두 간단히 OPS만 가지고 얘기를 하겠습니다.
(머 김태균이난 김동주는 클린업타자이니 OPS만으로도 충분하다 보여집니다.)

OPS 누적평균
김동주 0.944 , 김태균 0.938
어떻게 된거죠 ?? 주우님 ?? 평균기록이 더 좋은데 OPS가 어떻게 된거죠 ??
윗줄이 맞는건가요 ??
데이터만 보면 정말 이승엽이 대단한 선수이긴 하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참고로 이승엽은 김태균의 간접적 비교대상을 위해 추가로 정리했습니다.

보통 OPS가0.9이상이면 좋은선수이며 눈여겨 볼수 이고 1.0이 넘으면
그시즌은 그선수의 활약이 눈부셨다 할수 있죠 ...
그기준이 무엇이냐 라고 물어보실까봐 일부러 비고에 개인타이틀을 넣었습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1이 넘었을때 대부분은 개인타이틀을 손에 쥐게됩니다.
그럼 간단히 1.0이 넘은 시즌만 횟수로 확인 해보겠습니다.

김동주 4회 이승엽 7회 김태균 2회
다들 김태균이 어떤 한국선수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 하시는데
그근거는 작년인 데뷔년도지요 ? 근데 모두 올해 성적에 대해서는 함구를 하시더군요
함구를 한다기 보단 부상으로 시즌아웃된 김태균의 성적을 잘모르시는게 당연하죠.
(국내 단체 혹은 개인블로그등에서 11시즌 김태균 성적은 다뤄지지 않은것 같더군요)

여기서 주운님의 다른 댓글을 보겠습니다.
---------------------------------------------------------------------------
무엇보다 김태균 일본 성적 나쁘지 않습니다.
당장 김동주랑 같은 3루수인 이범호가 일본에서 2군에만 주구장창 있다가 올해 한국와서 김동주보다 잘했습니다.
김태균이 일본에서 삽펐다고 자꾸 하시는데, 내년 한국 초토화 시킬 수도 있죠.
일본에서 그만큼 한 선수도 김태균이 처음인데요.
---------------------------------------------------------------------------
이승엽 선수의 OPS를 보셨습니까? 전 일본에서 이승엽이 김태균 보다 배는
잘했다고 보여지는데요 ??이범호 거의 2군이라 하는데 김태균은 올해 시즌아웃입니다.즉 한시즌 공친거죠
(이범호와 그리 큰차이는 없는것 같은데요 이범호두 1년 공쳤으니 .... )
본인은 데이터를 근거로 말씀하시는것처럼 얘기하시는데 일본 커리어 역시 무엇하나 데이터와 맞는
얘기는 없군요 ㅡㅡ;; 먼가 뒤통수 맞은 느낌이네요


그렇다면?
만약 김태균의 올해의 성적을 일본성적에 추가하여 누적평균을 산출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
또는 06년의 김동주의 성적을 김태균의 11년도 성적처럼 누락시킨다면 어떤결과가 나올까요 ??
(김태균의 2011년 성적은 NPB사이트 DB에서 직접 확인하였습니다.)

김동주의 06년 시즌을 보시면 43게임밖에 뛰질못합니다. 월드베이스볼로 인한 부상의 여파로
시즌아웃되고 말거든요. 김태균의 2011 게임수와 별 차이가 없죠

성공적인 데뷰라고 말하는 김태균의 2010 성적의 OPS는 0.786입니다.
2011은 0.761이네요 두해의 평균을 내면 0.773 이나옵니다.
저 OPS가 잘 감이 안오시죠 ??
이승엽이 07년이후 극악무도한 슬럼프에 빠져 있던 시기의 OPS의 점수대를 보신다면
김태균의 성적이 어떠한지를 알수 있으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럼 이번엔 06년 누락시킨 김동주의 평균 OPS를 봐볼까요 ?
0.944 에서 0.960 1푼6리의 어머어마한 차이가 납니다.
1할대에 근접한 접수가 되는거죠.
(머 이렇게 보니 이승엽이 새삼 더 대단해 보이긴 합니다 ㅡㅡ;)

주우님은 어떤근거로 평균스탯이 김태균이 위에다라고 말씀하시는지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어떠한 잣대를 대신건지요 ??
아마 여태껏 제글이나 댓글을 보신분들은 아마 제가 우타거포 희소성에 대해 얼마나 잘 인지하고 있는지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특히 두산은 유난히 좌타라인 줄줄이라 ... ㅡㅡ)
그희소성을 감안 하더라도 ... 김태균의 국내최고대우 연봉은 과하지 않나 싶습니다.

두자리수 억이란 숫자와 국내 최고연봉대우는 상징성이 있는만큼
김태균이 최고대우를 받을만큼의 커리어하이를 올해 찍었는지 묻고 싶네요 ...
마지막으로 이자리를 빌어 타팀 선수를 비하한것 ( 쳐받는다라는 격앙된 표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PS.
아마 이데이터로 저한테 김태균이 왜 10억을 받으면 안되는지에 대한 근거를 대달라는
코멘트의 답변도 겸할수 있다 생각되네요 그럼 이만 이제 피곤해서 자야겠습니다 허흑 ㅜㅜ

댓글중 RAINDROW님의 데이터정리 또한 첨부하며 이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
이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RC/27, GPA의 순입니다. (가나다 순으로 정렬했습니다.)
김동주 0.310, 0.409, 0.524, 0.933, 7.59, 0.315
김태균 0.310, 0.410, 0.529, 0.938, 7.73, 0.316
이대호 0.309, 0.395, 0.528, 0.924, 7.39, 0.310
이승엽 0.305, 0.406, 0.613, 1.019, 8.94, 0.336
---------------------------------------------------------------------------------------

 이글의 원글
http://clien.career.co.kr/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9572609&page=0&sca=&sfl=wr_subject&stx=%EB%8F%99%EC%A3%BC&spt=0&page=0&cwin=#c_9573708


ps2.
원글을 보면 주우라는분은 결국 자기말 뒤집기를 하시네요 ...
참 허탈합니다. 전이것때매 새벽에 몇시간씩 KBO 네이버 위키백과 NPB를 왔다갔다 했는데 말이죠 ㅡㅡ;;
어제 원글을 생각해보니 갑자기 어글 쏘이면서 혼자 일대백 당한 느낌이랄까 ... 약간 다굴당한 느낌...
제가 아는것에 대해 신뢰를 잃으면서 불안감이 엄습해 오더군요 ㅡㅡ;;
굉장히 네거티브해 지면서 내가 마친 틀린사람 처럼 되더군요 특히 저데이터를 베이스로 얘기를 하시는
주우님이란 분때문에 이미 저는 잘못된 정보를 아는 사람처럼 되어 있다는게 좀 속상했습니다.

결국 ...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심정으로 하나하나 정리하게 되더군요 ㅡㅡ 
자기반성처럼 ...허나 결과는 반대로 제가 원하는값을 얻었는데 먼가 기세등등하기 보단 ... 
덧없는 하루였던것 같습니다. 
 
귀가 얇으니 몸이 고생했네요... 남의 말에 쉽게 놀아나지 말아야 겠습니다.
Posted by Aka.chris 커핀역시맥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