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내가 가진 IT 노리개 ^^ 커핀역시맥심

최근에 받은 트랙백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90)
아/티/이/야/기 (157)
야/구/이/야/기 (20)
서/버/이/야/기 (14)
영/화/이/야/기 (15)
음/악/이/야/기 (32)
혼/자/이/야/기 (52)
프/리/젠/테/이/션 (0)
Total520,600
Today71
Yesterday77

달력

« » 2018.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인텔 누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2.28 누구보다 NUC 스러웠던 NUC 5ppyh 미니PC 사용기


작년 저는 지난번에 소개해드린 랩탑 ACER- R3-131T 의 N3700의 매력에 흠뻑 취해 있었습니다.

ACER- R3-131T  사용기 -> http://www.allware.co.kr/302

결국 작년 말에  INTEL NUC Kit 중 pentium N3700을 사용한 5ppyh 제품을 사게 됩니다.

5ppyh는 초저전력 성능덕에 핵놀로지를 이용,  파워풀한 나스로 이용하는분들이 많습니다.

저는 컴퓨터로는 포토샵 , 파워포인트 , 엑셀 이외에는 뉴스와 동영상, 유튜브밖에 사용을 안했기 때문에 메인컴이 성능이 굳이 필요치 않다는 판단이 서 메인컴 대체용으로 사용해보고자 구매 했습니다. 

인텔 누크라인의 스펙트럼은 굉장히 넓습니다. 일반적인 베어본부터 풀패키지까지 다양하지만 크게는 3등분으로 나뉠수 있는데요

i5-7의 고급라인, i3의 중급라인 , 펜티엄의 벨류라인 중 5ppyh 는 벨류라인의 최상급에 있는 제품입니다 (사실 벨류라인에 3가지 제품밖에 없습니다 ㅡㅡ;;)



제품의 간단한 사양

손바닥만한 미니사이즈 PC

고급스러운 알루미늄 바디

초저전력의 아톰 펜티엄 N3700

USB 3.0 X4 , HDMI , D-SUB, OPTICAL 단자

내부 2.0 X2 단자및 SD카드 리더



  • 장점
    1. 손바닥만한 미니사이즈 !!
      • 정말 작습니다. 5ppyh의 경우 다른 라인보다는 뚱뚱함?에도 실제 보면 무척 작아 보입니다.
      • 초 미니사이즈 PC에 빠지는 이유를 이제야 알것 같더군요 매력하나는 넘칩니다.
    2. 본적이 없는 아답터 !
      • 여태껏 이럽 아답터 사이즈는 처음봤습니다. 딱 스마트폰 아답터만 합니다.
      • 대부분의 미니PC들의 무식한 아답터 사이즈나 작아도 랩탑의 아답터 사이즈를 벗어나지 못했는데 이 아답터는 정말 다른 차원을 보여줍니다. 저전력에서 나오는 이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 또한 다양한 변경 플러그 지원으로 아답터의 활용도가 무척 넓어집니다.
    3. 오 !!! 알미늄 바디
      • 싸구려 알미늄 바디가 아닙니다. 두툼하고 유선형의 고급스러운 알미늄 바디입니다.
      • 마감까지 상당한 완성도를 보여줍니다. 정말 잘샀다 싶습니다.
    4. 잔잔하고 조용한 소음
      • 분명 쿨러가 달렸습니다. 그런데 정말 조용합니다. 또한 자주 돌아가지도 않습니다.
      • 메인PC에 붙어 4년이 지난 시끄러워진 1200W 85+ 시소닉 파워를 왜 저돈 주고 샀을까 후회감이 듭니다 ㅡㅡ;;
      • 누크를 처분하고 G4560으로 넘어오면서 가장 큰 불만이 이 소음입니다.
      • 아무래도 파워랑 시퓨의 클러로 인해 소음이 증가 할 수 밖에 없다 보니 스트레스를 좀 받게 되네요 ...
    5. 엄청난 전력대비 성능
      • 4코어 2.4 GHZ의 클럭에도 고작 TDP는 6W  말도 안되는 초전력 성능입니다.
      • FHD에서 동영상도 하드웨어 가속으로 2-3개씩 돌려도 CPU 20~30%를 넘지 않습니다.
      • 개인적으로 역대급 CPU중 하나는 N3700이 아닐까 싶습니다.
    6. 인텔의 AS
      • 3년이란 인텔의 워런티는 맘의 안정감을 줍니다.
      • 조립PC의 단점인 각부품을 따로 AS 받아야 하는 점에 비하면 매우 편리한 것이 사실입니다.



  • 단점
    1. 완성도를 해치는 플라스틱 캡
      • 고급스럽고 완성도 높은 알루미늄 바디를 상당 플라스틱 뚜껑이 날려먹었습니다.
      • 고급스러운 바디프레임과 대비되어 더욱 소재의 특징이 두드러 집니다.
      • 조금만 더 고급스러운 소재를 사용하였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듭니다.
    2. 부족한 확장성
      • 전에도 지적한 부분인데 N3700은 최고라인답게 듀얼채널을 지원함에도 메모리 슬롯은 하나입니다.
      • 특히 내장 그래픽에서 메모리의 대역폭은 큰영향을 주는데 단일채널은 많이 아쉬운 부분입니다.
      • 5ppyh는 누크의 타라인보다 큰 떡대?를 갖고 있음에도 SATA포트를 하나밖에 지원하지 않습니다.
      • SATA 포트를 하나만 더 지원하였더라도 전 G4560으로 서브컴을 만들지 않았을 것 입니다
    3. 아톰 특유의 랙!!!
      • 이 문제는 아톰 특성으로 인한 문제인듯 합니다. 해외에서도 특정 명령에 대한 랙이 있다는 이슈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 랩탑으로 쓸때는 다중작업을 많이 하지 않다보니 잘 느끼지 못했는데 메인PC처럼 운용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무거운 작업을 여러개 사용하다보니 확실히 랙을 느낄 수 있습니다.
      • 특히 슬립모드에서 깨어날때 멀티태스킹시 창전환시 랙이 주로 발생합니다. 


NUC 5ppyh 를 사용하면서  메인 PC대용으로는 힘들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서브PC용이나 거실의 멀티미디어PC 혹은 트랜스코딩용 NAS로는 차고넘치는 훌륭한 모델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상 누구보다 NUC 스러웠던 NUC 5ppyh 였습니다.


 

Posted by Aka.chris 커핀역시맥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