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내가 가진 IT 노리개 ^^ 커핀역시맥심

최근에 받은 트랙백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92)
아/티/이/야/기 (159)
야/구/이/야/기 (20)
서/버/이/야/기 (14)
영/화/이/야/기 (15)
음/악/이/야/기 (32)
혼/자/이/야/기 (52)
프/리/젠/테/이/션 (0)
Total537,486
Today35
Yesterday113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가성비 마우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30 [강력추천 마우스]GIGABITE M6880

키보드에는 투자를 참 마니 하는편이지만 유달리 마우스에는 경색한편이다. 그래서 그런지 가격이 비싼 마우스와는 거리가 먼 로우벨류골목의 자칭 짱이라는 애들을 데리고 다녔다.

마이크로소프트 익스플로러를 3년이란 무한사랑 AS로 인해  선이 서럽에 찍혀 허망스럽게 갈때까지 3년이란 시간을 함께했고

로지텍 G1은 클릭감은 너무나 사랑스러웠지만 사이드버튼의 불편함 때문에 누나에게 넘기기까지 1년을 지지고 볶다가

나에겐 최고의 마우스였던 아이락스 알랩1 마우스를 만나게 된다 만원대 가격에 손목을 살짝 틀어주어주는 인체공학?적 설계에 반했다 그렇게 1년을 행복한 나날이었지만 모니터의 고해상도에 그만 DPI가 발목을 잡아 굼벵이로 변신 ㅠㅠ 결국 이별하기로 한다.

 

하지만 알랩1 마우스의 가성비에 반한 난 이미 아이락스의 빠!!!가 되어있었고 당연 알랩2를 넥스트 마우스로 쥐게 된다. 하지만 이건 내마우스인생의 가장큰 오점이 되버리는데 ㅠㅠ 

이애증의 알랩2는 두툼한 내손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뿐더러 뒤에 스티커 떨어져 오래쥐고 있으면 손바닥에 동그란 원자국이 생겨 손바닥이 욱씬거릴정도였다. 정말 욕이 나올때가 한두번이 아니었지만 정말 대단한 구석하나는 이게 고장이 나질 않는다. 

마우스좀 바꿔볼려고 집어던지구 굴리고 생쇼를 해도 어디하나 부러지질 않았다.그렇게 2년의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사이드 버튼이 맛이 살짝 간것이다 ㅠㅠ 


드디어 올때가 왓어~~~ !!! 잽싸게 체인지(조장형형 노래 체인지 브금으로 깔아됴!!!)  

길었던 서론은 이제 대충 각설?하고 마우스를 고르기로 했다.


마우스의 선택 기준은


1.비대칭의 인체공학적? 디자인


2. 사이드버튼이 존재할것 (인터넷이나 와우할때 없음 정말 개불편 ㅠㅠ)


3. 내 두툼한 손에 맞게 정당히 클것(손은 작으나 두툼해 ㅠㅠ)


4.만원대의 높은 가성비


5.확실한 AS가 가능한곳

 

이랬다. 가당치도 않게  바라는것 같아 선택의 폭이 좁을것 같았지만 위 기준을 충족하는 마우스가 꽤나 많았던건 함은정!!!


1.동방전자 팬텀 V2

선의 마감이나 재질의 퀄리티등 너무 맘에 들었지만 동방전자라는 떨어지는 브랜드밸류로 인한 AS의 불확실성 그리고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대(그래봐야 몇천원이지만 ㅠㅠ) 러버재질의 코팅이 쉽게 벗겨진다는 말에 안타깝게 포기 하지만  제품의 소재 재질 마감은 단연코 으뜸이다.


2.기가바이트 M6800

만원언저리의 저렴한 가격과 전부터 눈요겨 보던 제품이었으나 바로 마이너 업그레이드 제품인 6880이 나왔기에 아쉽게 패스!!!


3.잘만 ZM-M400

그런대로 만족스러운 외관을 가지고 있지만 이름모를 OEM인지라 뽑기운이 필요하고 어떤부품을 썼는지 모를정도의 인포메이션(설마 천원짜리 마우스와 동급이겠어 ㅡㅡ;;) 하지만 제품의 하자는 불만의 댓글이 생각보다 많고 휠이 개인적으로 싫어함으로 패스!!


4.기가바이트 M6880

컴퓨터부품에서 확실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어 AS에도 부족한점이 없으며 제품에 대한 정보도 확실하고 디잔 또한 만족스럽다.사용자들의 체감평도 확실히 좋았고 전작 6800과 가격차가 거의 나지않아 무엇보다 좋았다.(워낙 6800을 눈요겨 보고있었는지라 ㅡㅡ;; 그후광이 좀 있는듯 ㅋ)

 

결국  내가 선택한 마우스는 보시다시피 밑에 요고 ㅋ GIGABITE M6880 이다.

그럼 한번 훑어볼까 ?

 

포장은 조금 아쉽다. 워낙 이런포장을 않좋아해서 그런지 ㅠㅠ 뜯기도 불편하고 손이 빈적이 많아 모 그렇다고 이걸로 까기엔 이런포장은 컴부품(소모품)에서 대다수이니... 하지만 아쉬운것 또한 사실

양옆의 고무패킹?이라해야 하나 고무재질 처리가 정말 만족스럽다. 더욱이 마감을 보고 두번 놀람!!! 이가격 맞아 ??

 

휠은 내가 좋아하는 느낌의 탁탁!! 걸리는 느낌이 강하다 마이크로소프트 느낌의 스무스한 휠을 좋아한다면 약간 걸릴지도 모르겠다 

이제품의 경우 양손형 디자인이 분명 아님에도 양측에 고무재질의 소재를 사용했는데 그럴필요햇을까? 생각했다가 나도 모르게 그립감에 대만족!!!!  역시 멀하는데 다 이유가 있어 ~~고개 끄덕질즁~~~~

알랩2 마우스와 크기비교(저알랩2의 떨어진 스티커 자리가 보이나 아이락스빠였던 ㅠㅠ 나에게 어찌 이럴수있는거냐 알랩2야 ㅠㅠ)  큰마우스를 싫어하는분들도 있을테지만 나같이 작은손도 큰마우스가 편한사람이 있다. 

마우스의 사이즈 만족감은 케바케이겠지만 조금 작은 사이즈보단 오버사이즈 마우스가 장시간 사용하는 도움이 된다. 또 M8600의 경우 상대적으로 가벼운 무게(147g)가 조금 더 도움을 줄수 있을것이다.(일단 알랩2마우스보다 가벼워서 좀 편했다. 알랩은 장시간 사용하면 손목이 시큰둥 ㅠㅠ) 단 무게감이 살짝있는게좋은 게임 유져들에겐 약간은아쉬울지도 모르겠다.



마치면서...

후면의 경우 다른제품고 크게 다를바가 없어 굳이 넣지 않았다. 내가 근래 들어 산게 참 많다.

다음TV+ , 아이폰5, 옵티머스G, 옵티머스Vu2, 외 자잘한거 몇가지 등등등

한마디로 쓸글이 많다는것이다. 그럼에도 가장 최근에 지른 마우스에 글을 쓴것은 그만큼 만족감이 높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가성비라는 소비자라면 누구나 헤어나올수 없는 날카로운 잣대에 만족감 높은  기가바이트 M6880  마우스에 큰욕심이 없는 사용자라면 한번쯤 권하고 싶다.~~~~~~ !!

 

Posted by Aka.chris 커핀역시맥심